[독립출판사 이야기]나의 출판사 독립출판사 이야기

어릴 적부터 난 좀 특이한 아이였다.

아이들하고도 잘 어울리지 못하고, 특히 사람들 앞에서 이야기라는 것은 도무지 할 줄을 모르는 아이였다. 너무 수줍음이 많아서였을 수도 있고, 사람들 눈치를 많이 보는 기질을 천성적으로 타고 나서인지도 모르겠다.

 

아주 어릴 적 어떤 잘못이었는지는 기억은 잘 안 나지만, 절대 잘못했다고 먼저 말을 하지 않고 꿀 먹은 벙어리처럼 고개만 푹 숙이고 부모님의 꾸지람을 듣고만 있었다. 어머니는 생물아, 잘못했니, 안했니?”라고 채근하셨지만, 나는 여전히 묵묵부답이었다.

 

물론 내가 잘못 한 것이 없다고 생각해서가 아니라, 그 말을 내뱉는다는 것이 정말 너무나도 어려웠던 것 같다. 그렇기에, ‘죄송합니다.’라고 하면 단순히 끝났을 것을 어머니의 화를 머리끝까지 돋아 매질을 당하고, 진을 쏙 빼놓은 다음에서야 얼버무리며 작은 목소리로 ......합니다.’라는 참 쉽기도 한 그 말을 입 밖으로 내뱉을 수 있었을 정도다. 머리회전이 빠르고 여우같은 우리 형은 개구지고 까불까불하여 부모님에게 혼도 많이 났지만, 잘못했다는 인정, 그 인정 하나는 기가 막히게 빨라 부모님의 화를 돋아 일을 키우지는 않았던 것으로 기억된다. 맞기도 전에 벌써 그렁그렁한 눈물과 함께 손발이 진짜 없어지도록 빌곤 했다. 나와 달리 순수한 아이 같아 보였다. 당시의 나는 그런 종류의 뭔가는 결여된 아이였을까.

 

하지만 뒤돌아 생각해 보면 형도, 그리고 나도 그 당시 모두 다 순수한 아이였을 것이라는 것이다. 단지, 나의 경우 동일한 마음을 표현해 본 경험이 없어서 또는 천성적 기질 때문에 그 당연한 아이다움을 표현하는 것에 익숙지 않았던 것뿐이다.

 

출판사 얘기를 하려다 이렇게 나의 어린 시절 이야기를 두서없이 꺼낸 이유는 이렇다. 우리 출판사의 책들도 표현될 수 없었던 아이의 순수함 또는 그 어떤 것 마냥, 그 주제의 특성상 소외되거나 또는 환경적 요인으로 접할 길이 없어, 그 속에 담긴 보물 같은 이야기가 있음에도, 세상에 내놓지 못한, 사라졌을 수도 있는 주제들을 담고 싶어서다. 또한 그 책을 찾는 독자들에게도 주류 문화권에서 다뤄질 수 없는 소재들에 대해 다양한 판단의 근거를 주어 더 넓은 세계관에 대해서 생각해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싶다. 뜻밖의 발견에서 오는 기쁨과, 그것이 전하는 울림의 힘은 더 강력한 것일지도 모른다. 책은 사람으로부터 나왔기에, 한 권의 책은 사람이고 인격이라 부르기에 부족함이 없다. 소외되거나 관심 없는 것들도 그 속에 있는 정수는 현재 주목받고 있는 그것에 비해 그 가치가 덜하지 않는다, 사람처럼 말이다.

 

그렇기에 이런 보석 같은 책들을 찾아 출간함으로써 그 반전에서 오는 기쁨으로 각박한 세상의 삶을 위로해주고 살아갈 애착을 주는 출판사가 되기를 희망한다.

 

그런 글들을 찾고 있다. 찾은 그 글을 세상에 내놓고 싶어 출판사를 하고자 한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